Bosudong Cooler

부산의 4인조 인디 록 밴드 보수동쿨러. 60,70년대의 쟁글팝 사운드를 기반으로 감정의 모순에 대해 노래합니다. 2019년 EP ‘yeah, I don’t want it’의 발매 이후 인디씬을 이끄는 밴드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부산을 넘어 서울, 해외에서도 활발한 활동을 펼치며 보수동쿨러의 브랜드 공연인 ‘너다사만’은 매 회 매진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Bosundong Cooler is a dreamy jangle pop band from Busan, South Korea. Based on vintage sounds from the 60’s and 70’s, their music includes messages of conflicts of individual’s emotion. They’ve also been active in supporting social issues, with performances at both LGBTQ and women’s rights events.

After releasing their first EP ‘yeah, I don’t want it’, they become most spotlighted rookie in 2019. Vogue Magazine Korea introduced the band as a rising star of 2019 and described the band’s music as ‘bittersweet lonesomeness’. Starting from Busan, they are becoming a new wave of indie music in Korea. 

 
___________________________
 
D I S C O G R A P H Y //
Single – 죽여줘 (Kill me) 2018
Single – 목화 (Cotton) 2018
EP – ‘yeah, I don’t want it’ 2019 
Single – ‘We live in the Jurassic Park’ 2020
 
A W A R D //
2019년 라이징 스타 – 보그 매거진 코리아
당신이 놓쳤을 법한 올해의 신인 – 인디포스트
올해의 신인 – Y 매거진
올해의 음악인 – Korean Indie
 
P R E S S //
‘달콤한 외로움’ – [Vogue Magazine Korea]
‘멜랑콜리 속 피어나는 명랑함’ – [Busic Paper]
‘보수동쿨러의 새 EP는 부산의 바다향이 난다’ – [Xindie Magazine]
‘새것처럼 눈부신 빈티지’ – [Naver On Stage]

Bosudong Cooler - 0308